오늘본 매물이 없습니다
평형
ID저장
회원가입 아이디 찾기 · 비밀번호찾기
건축물갤러리
0
꼭필요한인테리어
2
리모델링
0
매매임대가이드
0
매매자료실
0
부동산상식
1
오늘의 이슈
4
이벤트
0
자유게시판
37
전문가칼럼
2
포토갤러리
1
포토뉴스
0
핫투데이
2
해외부동산
0
공지사항
2
광고문의
0
결제관련
0
질문답변
1
자주묻는 질문
14
서비스 이용가이드
3
부가서비스
0
부동산가이드
0
입점제휴안내
0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예고 준비하던 제친구가 집단구타로인해 손을 못씁니다 (조회:1014추천:144) 2012-11-22 19:25:02
작성인: moiza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경기도에 있는 한 중학교 다니고 있습니다.

저희는 모두 94년생입니다

2007년, 즉 저희가 중학교 1학년 때 제 친구 한명(= 이하 예지,가명입니다. 예고 지망생)이 집단구타를 당해 손가락을 더이상 사용할수 없게 되었습니다.

사건의 전말은, 예지가 원래 말실수를 잘하는 아이입니다. 비록 말실수를 잘한다고해서 정당화 될수는 없지만 예지가 저질른 실수에 비해 받은 벌은 너무나 무시무시합니다. 예지는 피아노로 예고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예지가 말실수로 한 아이 (=이하 쓰래기)의 기분이 무척상했습니다. 근데 그 이후 쓰레기가 주도로 인근 중학교 선배들과 1학년들이 몰려와 약 20명정도의 학생들이 예지를 구타하였습니다. 쓰레기네 집이 돈도많고 같이 집단구타를한 아이들 대부분이 집안 재력이 좋아 이 일은 아이들이 징계하나도 받지않고 마무리 되었습니다.



(쓰레기와 같은 초등학교 나온친구, 쓰레기랑1학년때 같이어울렸지만 지금은 맘잡은 친구가 말해준 사실을 바탕으로 썼습니다.)

쓰레기, 이 아이가 어느 정도 쓰레기인지 아셔야합니다. 이 세상에서 얘가 쉴 공기는 없어져야합니다.

쓰레기는 5학년때부터 쓰레기였습니다. 5학년때 쓰레기로 인해 선생님이 3번바뀌었습니다. 5학년 어린 초등학생을 하나 감당못해서 선생님이 3번 바뀌었던거죠. 5학년때 한참 저희 지역에 무슨 파 들이 유행했었고 쓰레기는 그중 제일 소문드러운 초딩파중에 한명이였습니다. 소설 같으시다고요? 끝까지 들어보시죠 더 소설같습니다. 쓰레기가 깝치다가 6학년애들이랑 엮여서 무슨 사고하나 쳤던거 같아요. 아마 산불이엿나? 그래서 쓰레기네 부모님은 쓰레기를 유학보냈죠. 그리고 6학년2학기 중간쯤 쓰레기가 다시 돌아왔고 그 때부터 다시 깝치기시작했습니다. 중학교에 올라와서 쓰레기는 정말 쓰레기의 절정을 보여 줬습니다.

쓰레기가 반배치 2등으로 들어왔고, 쓰레기는 원래 공부는 잘했습니다. 근데 학교 시작하고 1주일있다가 싸움이 났습니다.

이건 시작일뿐입니다. 쓰레기는 음주를 최소 1주일에 두번은 하는 듯 합니다. 얘 친구들 싸이 가보면 얘 주정부리는 동영상도 떠돌았었고 얘 술먹는 사진 수두룩 했습니다. 그리고 담배도 진짜 꼴초였다고 합니다. 성격도 얼마나 드러운지 지 화나면 선배들한테도 야 야 거리는 애입니다. 선생님들한테도 지 할말 다 하고 살았죠. 하루는 얘가 소지품검사하다가 걸렸는데 여러가지 잔뜩 빼앗겼는데 선생님께서 편지도 빼앗아 가셨다고 합니다. 근데 얘가 선생님한테

"그거 당장주세요 그거 쓴사람이 선생님 보라고 쓴거 아니잖아요 무슨권리로 뺏어요 교칙에 그딴거 써있어요? 당장 내노라고요"

이런식으로 말했다고합니다. 학생이 선생님한테 말대꾸를 하다니요. 너무 막장이다보니 학교에서 대안학교로 전학까지 권유했었다고 합니다. 요즘 쎈척하는 애들이 하는 안좋은짓이랑 안좋은짓은 다했다고합니다. 술,담배는 기본이고.. 얼굴은 이쁘장하게 생겨서 남자친구는 여러명이 기본이고 심하면 남자들이랑 자고.. 본드흡입까지 한다고 들었습니다.이렇게 쓰레기가 속썩이니깐 아빠가 얘랑 동반자살할려고 했는데 아빠는 돌아가시고 얘만 살았습니다.

그런데도 쓰레기는 정신못차리고 학교 무단결석하다가 짤려서 유학 갔습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도 예전과 다름없이 행동하면서 학교다니더군요. 아 심지어는 아버지 장례식에도안가고 애들 술먹는데 가서 3일내내 놀았다고합니다. 유학가서도 마약하고 막 그러나봐요 몇달전에 싸이보니깐 마약하는사진 올려놨더라구요.



제가 이런 얘기 하는 이유가 얘 욕먹이게 할려고 아니냐고요? 맞습니다. 예지는 돈이많은 집에 사는것도아니고 학교에서는 예지편을 들어주는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저희 약자들은 인터넷의 익명성을 이용해서 쓰레기를 욕먹일수 밖에없습니다. 손가락이 불구가 되어 예고의 예자조차 입밖으로 못꺼내는 예지에 비하면 쓰레기는 욕을 1000000000배 더 먹어도 쌉니다. 예지일 뿐만 아니라, 부모의 소중함도 몰르고 저렇게 개념없이 사는애는 욕 먹어야 마땅합니다.



쓰레기가 싸이탈퇴하고 요번에 다시 만든 주소를 알아냈습니다. 쓰레기 친구도 쓰레기더군요 쓰레기 싸이주소를 3만원에 저희에게 팔았습니다ㅋㅋ 쓰레기 싸이에 마음껏 욕해주시기 바랍니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목록 
Query Time : 0.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