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본 매물이 없습니다
평형
ID저장
회원가입 아이디 찾기 · 비밀번호찾기
건축물갤러리
0
꼭필요한인테리어
2
리모델링
0
매매임대가이드
0
매매자료실
0
부동산상식
1
오늘의 이슈
4
이벤트
0
자유게시판
37
전문가칼럼
2
포토갤러리
1
포토뉴스
0
핫투데이
2
해외부동산
0
공지사항
2
광고문의
0
결제관련
0
질문답변
1
자주묻는 질문
14
서비스 이용가이드
3
부가서비스
0
부동산가이드
0
입점제휴안내
0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연예인 땅부자, 알고보니 빚부자 많네 (조회:1277추천:122) 2012-07-16 08:50:12
작성인: moyo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담보대출 비중 높아 집값 하락에 울상
고소득으로 서울 강남 중심가에 빌딩을 소유한 연예인들이 빚더미에 올라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을 담보로 금융기관에서 수십억원을 빌렸기 때문에 부동산 가격 하락에 상환 부담을 안고 있는 것.

16일 재벌닷컴이 국세청에 의뢰해 유명 연예인 26명이 소유한 27개 상업용 빌딩의 올해 기준시가를 조사한 결과 송승헌씨가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보유한 건물의 가격이 107억6000만원에 달해 연예인 중 가장 비싼 건물을 소유했다고 이날 연합뉴스가 전했다. 송씨는 6년 전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의 이 빌딩을 114억원에 사들였다. 이 빌딩은 대지 539㎡, 연면적 1천311㎡ 규모로 토지 공시지가가 ㎡당 1000만원을 넘는다.

가수 서태지씨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지상 6층, 지하 3층짜리 빌딩을 보유했다. 기준시가가 92억7000만원으로 2위였다.

서씨는 이 밖에도 서울 종로구 묘동에 있는 지상 10층 빌딩(63억5000만원 상당)을 부친 정상규씨와 공동 명의로 갖고 있어 기준시가 합계 166억2000만원으로 연예인 최고 빌딩부자에 꼽혔다.

연예인 소유 빌딩의 기준시가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기준시가는 공시지가, 신축가격, 위치지수, 감가상각 등을 고려해 국세청이 평가한 가격으로 양도소득세와 상속·증여세의 과세 기준이 된다. 시세와 절대값은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시세와 비례한다.

그러나 연예인들이 수십억짜리 빌딩을 갖고 있다고 해서 마냥 부러워할 일은 아니다. 기준시가 대비 담보대출 비율이 100% 이상인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대부분 '빚부자'라는

http://realestate.daum.net/news/detail/area/MD20120716080511998.daum?page=1
   메모
추천 소스보기 목록 
Query Time : 0.0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