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대기업취업 | 현대삼호중공업 | 푸르밀 | 혜인식품 | 웹에이젼시
 
 
구인구직뉴스
나의경험담
구인구직가이드
봉사활동정보
자유게시판
사진갤러리
이벤트/공모전
인재인터뷰
고객센터
공지사항
자주묻는질문
질문과답변
인재정보검색
업직종별
지역별
역세권별
아르바이트 채용
채용정보검색
업직종별
지역별
아르바이트 구직
현재위치 : 메인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제목 특이한 우리 엄마아빠 2012-11-26 12:28:11
작성인
zero 조회:848     추천:167
울 어머니 아부지 어느날 말싸움합니다~

대본 나갑니다~~~

아빠 : 야! 어떻게해서 그게 3800이냐? 5800이쥐~

엄마 : 그게아니라니까~당신말이 틀렸어~3800이야~

- 둘은 계산이 틀렸씀다.

결국은 답답한 울 아부지 어머니 붙잡구 하나하나 계산하십니다.

어쩌구...저쩌구....( 설명중.. )

아빠 : 거봐~5800이자나~

엄마 : 어머! 정말이네! 내가 깜밖했어~오호호호~( 무안해서 웃는....ㅡㅡ+++ )

아빠 : 바보야~그렇게 우기드니~

- 그렇게 잠시 조용했는데 우리아버지 우리어머니의 암산이

맘에 걸리시는듯 한마디 하십니다.

아빠 : 야! 너 능산리 기도원으로 가라~

여기서 능산리 기도원이란???
- 우리 지역에는 능산리라는곳에 있는데 그 기도원은 약간의 정신 질환자들과 모두 철조망으로 뒤덮혀있다는군요.

우리 어머니 열받으셔서 아버지께 상처를 내리뿌립(?)니다.

엄마 : 당신은 그럼 꽃동네루가!!!

-아버지 열받씀다 베게루 어머니 머리를 내리 치시면서 말씀하심니다~

아빠 : 이 애자야!!! 너나 가~꽃동네~난 이집에서 살껴!!!

그러고보니, 얼마전 우리 아버지께 제가 애자의 뜻을 알려준것이 기억이 났씁니다. 저희 아버지 한번 배운것 잊어버리지 않고 꼭 사용합니다. 요즘은 존나라는 말을 가르켜줘서 씁니다.

울 어머니 애자가 뭔 뜻인줄 모릅니다.

가만히 생각하시더니 이러십니다.

그거? **이가 흉내내는거?( 여기서 **는 제 이름입니다. )

저 그순간 열 오릅니다...ㅡㅡ+++

저두 베게 하나 짚씀니다. 현재 스코어 2:1임다~~

ㅋ ㅑㅋ ㅑㅋ ㅑ~울 어머니 패합니다~

울 가족의 유행어가 되어버린 능산리 기도원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거여요~^^~~~~***

재미있으셨으면 추천꾹이구여~

제 이름 알아맟춰서 리플 달아주세용~!~!~!~!~!

제 본명은 쉬리에 나오는 여 주인공 이름에 성이 "이" 씨랍니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