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대기업취업 | 현대삼호중공업 | 푸르밀 | 혜인식품 | 웹에이젼시
 
 
구인구직뉴스
나의경험담
구인구직가이드
봉사활동정보
자유게시판
사진갤러리
이벤트/공모전
인재인터뷰
고객센터
공지사항
자주묻는질문
질문과답변
인재정보검색
업직종별
지역별
역세권별
아르바이트 채용
채용정보검색
업직종별
지역별
아르바이트 구직
현재위치 : 메인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제목 아저씨라니? 2012-11-26 12:25:40
작성인
zero 조회:428     추천:83
저희 집이.. 시골에서 흔히 '구멍가게'라고 칭하는 조그만 가게

를 하고 있는 데요..

워낙 꾸미지를 않으시면서 사시는 울 엄마..

화장은 커녕 스킨 로션하나 바르지 않으시는 분이신데..

언제부턴가 머리 관리하는 것도 귀찮으신지..

머리를 짧게 짜르시고.. 숏 커트 스타일을 몇 년째 고수하고 계

십니다.

얼굴은 김진수처럼 약간 각진 형태..

주민등록증 사진을 보면.. 국회의원 선거 때 벽에 붙는 그 후보

들 사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고요..

본론..



청바지에 **주유소 점퍼를 입으시고 짧은 커트 머리.. 남자같

은 얼굴...로 가게를 보시는 울 엄마..

어느 날 가게에.. 꽤 이쁜 아가씨가.. 왔더랩니다..

그 아가씨가.. 이것 저것 가리키며 하는 말....

그 아가씨는

"아저씨, 이거 얼마에요??"

"아저씨, 저거 얼마에요??"

자꾸 자꾸 아저씨란 말을 연발했고...

은근슬쩍 충격을 먹으신 울 엄마..

티를 안 내려고.. 살짝 웃으면 한 마디를 했죠..

"아가씨, 제가 아저씨로 보이세요?""

그 아가씨.. 당황스럽고 미안한 표정으로 한, 한 마디!!!







































"어머, 그럼 총각이세요??"
   메모
추천 소스보기 목록